이지훈 그리고 유수진

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면서
예쁘게 잘 살겠습니다.

특별한날, 소중한 시간을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. 서로가 마주보며 다져온 사랑을 이제 함께 한 곳을 바라보며 큰 사랑으로 키우겠습니다. 항상 귀댁의 평안과 모든 일에 축복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. 감사합니다.

이석훈 이미자

장남

지훈

유성령 박효순

장녀

수진

드림